세계일보

검색

민주당이 만든 김부겸 총리… 국민의힘 없이 ‘168명 찬성’ 인준안 가결

입력 : 2021-05-13 20:12:19 수정 : 2021-05-13 20:22: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병석 국회의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가결하고 있다. 이날 표결에 국민의힘은 불참했다. 뉴스1

국회는 13일 본회의를 열고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가결했다.

 

국민의힘이 반대의 표시로 표결에 불참한 가운데 임명동의안은 재석 의원176명 중 찬성 168명, 반대 5명, 기권 1명, 무효 2명으로 가결됐다. 이는 지난달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김 후보자를 지명한 지 27일 만이다.

 

앞서 여야 합의 불발로 인사청문특위에서 김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이 이뤄지지 않자 박병석 국회의장의 직권으로 임명동의안이 상정됐다.

 

총리 인준 표결과 장관 후보자의 거취 문제를 연계해 온 국민의힘은 이날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에도 나머지 임혜숙 과기·노형욱 국토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 강행 움직임에 반발하며 표결에 불참했다.

 

민주당 한병도 원내수석부대표는 의사 진행 발언에서 “보궐선거에 승리했다고 사사건건 발목 잡고 어깃장을 놓고 국정을 마비시킬 권한을 얻는 것은 아니다”라며 “이런 식의 딴죽걸기, 발목잡기가 바로 오만”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3일 국회 본회의장 앞 계단에서 더불어민주당의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강행 처리를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는 “오기 인사이자 야당을 거부하는 폭거”라며 “재보선에서 패배한 민주당 지도부는 일방통행식 국정운영에서 스스로 달라지겠다고 했지만, 그 약속은 오늘로써 허언이었음이 분명해졌다”고 맞받았다.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는 “장관 후보자와 총리 인준을 연계하지 않겠다”며 총리 인준안 표결에 참여 의사를 밝혔지만 임혜숙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나진희 기자 na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