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삼성전자, 시스템 반도체 171조원 투자… SK하이닉스, 파운드리 2배 확충 검토

입력 : 2021-05-13 21:00:00 수정 : 2021-05-13 19:05: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내 기업 투자계획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국내 반도체 기업들은 정부가 발표한 ‘K-반도체 전략’에 발맞춰 시스템반도체 분야와 파운드리 부문에 투자를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13일 평택캠퍼스에서 열린 ‘K-반도체 벨트 전략 보고대회’에서 향후 2030년까지 시스템반도체 분야에 대한 추가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행사에서 삼성전자 김기남 부회장은 “한국이 줄곧 선두를 지켜온 메모리 분야에서도 추격이 거세다”며 “수성에 힘쓰기보다는, 결코 따라올 수 없는 ‘초격차’를 벌리기 위해 삼성이 선제적 투자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시스템반도체 리더십 조기 확보를 위해 ‘시스템반도체 비전 2030’ 발표 당시 수립한 133조원의 투자계획에 38조원을 추가해 2030년까지 총 171조원을 투자하고 첨단 파운드리 공정 연구개발과 생산라인 건설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2019년 4월 정부는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서 ‘시스템반도체 비전 선포식’을 열고 시스템반도체 육성을 통해 종합 반도체 강국으로 거듭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삼성전자는 당시 ‘시스템반도체 비전 2030’을 제시하며 133조원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오른쪽부터),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 정철희 네패스 회장, 박성현 리벨리온 대표이사가 13일 오후 경기 평택시 삼성전자 평택단지 3라인 건설 현장에 마련된 야외무대에서 열린 'K-반도체 전략 보고'에서 각각 발표를 마친 후 자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울러 평택캠퍼스의 역할을 강화해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클러스터로서 최첨단 제품을 양산하는 전초기지이자 글로벌 반도체 공급기지로서 활용될 전망이다. 2022년 하반기 완공될 평택 3라인의 클린룸 규모는 축구장 25개 크기이다. 현존하는 최첨단의 기술이 적용된 팹으로, 극자외선(EUV) 기술이 적용된 14나노 D램과 5나노 로직 제품을 양산한다. 모든 공정은 스마트 제어시스템에 의해 전자동으로 관리된다.

국내 반도체 생태계의 발전을 위한 상생협력과 지원·투자도 더욱 확대한다. 삼성전자는 시스템반도체 생태계 육성을 위해 팹리스 대상 IP 호혜 제공 및 시제품 생산 지원, 협력사 기술교육 등 다양한 상생활동을 더욱 확대한다. 또 공급망 핵심인 소재·부품·장비업체는 물론 우수 인재 육성을 위한 학계와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SK하이닉스는 지금보다 2배 수준의 8인치 파운드리 생산능력 확보를 검토하고 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당사는 8인치 파운드리 사업에 투자해 국내 팹리스의 개발·양산은 물론 글로벌 시장 진출을 지원하겠다”며 “글로벌 기업들에게는 모바일, 가전, 차량 등 반도체 제품 공급범위를 넓힐 수 있다”고 밝혔다. SK하이닉스는 비모리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인 인수합병(M&A) 등 조만간 구체적인 투자계획을 발표할 전망이다.

 

남혜정 기자 hjna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