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국조선해양, 초대형 LPG선 2척 건조계약 체결… 1830억원 수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5-14 03:00:00 수정 : 2021-05-13 13:01: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현대중공업이 건조해 지난 2016년 인도한 초대형LPG선. 뉴시스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은 KSS해운과 초대형 LPG(액화석유가스)선 2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1830억원 규모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230m, 너비 32.25m, 높이 23.75m 규모로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2023년 상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한국조선해양에 따르면 이 선박은 LPG 이중연료 추진엔진을 탑재, 배기가스 저감장치인 스크러버 없이도 강화된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 배출규제에 대응이 가능하다. 또 설계 효율화를 통해 최대 적재 용량을 2000㎥(입방미터) 늘린 8만6000㎥로 건조되며, 이는 구 파나마(Old Panama)를 통과할 수 있는 최대 용량이다.

 

한국조선해양은 지난 10일 라이베리아 선사로부터 초대형 LPG선 2척을 수주하는 등 올해 전 세계에서 발주된 LPG선 58척 가운데 약 60%인 34척을 수주했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경기 회복에 따라 LPG 및 LNG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며 “가스선 수주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우 기자 woole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