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동탄 맘카페에 무슨 일이… 학대 고발글에 어린이집 원장 극단 선택?

입력 : 2021-05-09 23:00:00 수정 : 2021-05-11 14:20: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본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경기 화성시 동탄신도시에서 어린이집을 운영하던 4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한 맘카페에 올라온 ‘아동학대 고발 글’ 때문에 마음 고생을 하다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돼 논란이 일고 있다.

 

9일 경찰 등에 따르면 40대 A원장은 지난 5일 오후 2시40분쯤 화성시의 한 저수지 주변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차량 내부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이는 흔적을 발견했다.

 

A원장의 배우자는 전날 전화로 아내가 불길한 암시를 해 해당 저수지를 찾아 갔지만 아내가 숨져 있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9일 뉴스1에 따르면, 5일 오전 8시48분 동탄 지역 인터넷 맘카페에 ‘어린이집 학대 신고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하나 게시됐다.

 

해당 맘카페는 회원수 28만여명에 육박하는 해당 지역 최대 규모 학부모 커뮤니티다.

 

글 작성자 B씨는 지난달 중순에서 말까지 보름 정도 A원장이 운영하던 어린이집에 자녀를 등원시켰다고 했다.

 

그는 “어린이집에 보낸 지 얼마 안 돼 아이가 손톱 긁힌 자국이 생긴 채 하원했다”, “상처가 낫기도 전에 새로운 상처가 생겼다”, “4월29일 누가 봐도 심할 정도의 상처와 윗입술이 까져서 왔다”고 했다.

 

특히 B씨는 “상황이 의심스러워 어린이집 폐쇄회로(CC)TV를 봤는데, 원장이 넘어지는 아이를 방치하고, 선반 위에 오르는 아이의 발과 다리에 딱밤을 때렸다” 등 학대 의혹을 제기했다.

 

해당 게시글에는 순식간에 수천개의 댓글이 달리며 공분을 일으켰다고 한다.

 

이에 A원장은 주변인들에게 극심한 스트레스를 호소했다. 그가 사망한 당일 경찰은 아동학대 신고를 접수받고 화성시에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