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임영웅 실내 흡연에 소속사 해명도 논란 “니코틴 없는 액상. 담배 아니라고 생각하고 사용”

입력 : 2021-05-06 08:58:57 수정 : 2021-05-07 09:49: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트로트 가수 임영웅(사진)이 실내에서 흡연에 대해 직접 사과했다.

 

최근 한 언론은 임영웅이 TV조선 '뽕숭아학당' 촬영 대기 중 건물 안에서 흡연했다며 임영웅을 포착한 사진을 공개했다.

 

논란이 일자 매니지먼트사 뉴에라프로젝트는 5일 "많은 분께 상심과 염려 끼친 것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임영웅은 수년 전 연초를 끊은 이후 사용해온 전자담배를 줄이고자 평소 니코틴이 함유되지 않은 액상을 병행해 사용했다"며 이는 담배가 아니라고 생각하고 사용했다고 해명했는데, 오히려 일부 팬들의 반발을 샀다.

 

소속사는 그러면서 "실내에서 사용은 일절 금지하겠다"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도록 충분한 지원을 하지 못해 많은 분께 불편과 염려를 끼쳤다"고 거듭 사과했다.

 

임영웅 역시 팬카페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팬분들께 큰 상처와 실망감을 드리게 됐다. 책임감을 가지고 모든 순간 임했어야 했는데 제가 부족했던 것 같다"고 직접 사과했다.

 

이어 "오늘을 교훈 삼아 스스로 돌아보며 반성하고 성숙한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보내주시는 질책과 훈계 가슴속 깊이 새기겠다"고 밝혔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