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EU, 최대 18억 회분 화이자 백신 추가 구매한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4-10 19:23:53 수정 : 2021-04-10 20:01: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가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추가 구매를 위한 협상을 추진하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이 10일 전했다.

한 EU 관리는 로이터에 EU 집행위가 이미 화이자-바이오엔테크와 논의를 시작하기로 했으며, EU 회원국 정부들도 이 같은 계획을 지지했으나 아직 최종 승인은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는 2022년과 2023년에 공급될 최대 18억 회분의 백신 구매를 위한 것이다.

이 같은 움직임은 EU가 코로나19 백신 공급 부족과 느린 접종으로 비판을 받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특히 EU는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역내 공급량이 당초 계약된 수량에 크게 못 미친다며 거듭 불만과 경고의 메시지를 보내왔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