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보이스피싱 주의 당부한 최여진 "두달 전 어머니도 당해…나쁜 놈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4-10 17:20:31 수정 : 2021-04-11 12:59: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우 최여진(사진)이 보이스피싱 주의를 당부했다.

 

최여진은 10일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요즘 보이스 피싱이 많아요”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엄마! 핸드폰 고장 났다고 돈 부치라고. 부모님들은 자식이 갑자기 문제 생겼다고 하면 의심 1도 안 하고 그냥 당하시네요. 저희 엄마도 사실 두 달 전 당하셨어요. 제가 돈이 없을 리도 없는데 말이죠?”라며 “제 매니저도 제 이야기 듣고 부모님께 말씀드려놨는데 오늘 연락 오셨답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우리 모두 사랑하는 부모님과 주위 분들 당하시지 않게 꼭 이야기해드리세요. 아주 오하라한테 혼나려고! 도대체 보이스피싱하는 저의가 뭐야. 조심하세요 나쁜놈들”이라고 덧붙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좋은 정보 감사해요”, “항상 조심할게요”, “유행이긴 하네요. 받으셨다고 이틀 전에 톡 왔었는데”, “나쁜 사람들이 많아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최여진은 현재 KBS2 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 오하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경예은 온라인 뉴스 기자 bona@segye.com

사진=최여진 인스타그램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