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씁쓸한 2월 취업자 26만명 증가…노인 일자리만 늘었다 [뉴스분석]

돈풀어 단기알바 공공사업 확대 / 2018년보다 60세 이상 39만명 늘어 / 경제허리 30·40대 24만명 감소 / 제조업 취업 11개월째 마이너스 / 실업자 130만… 체감실업률 13% / 정부 “고용지표 크게 개선” 자평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9-03-14 06:00:00      수정 : 2019-03-14 16:07:18

지난달 취업자 수가 1년 전보다 26만여명 늘어나며 13개월 만에 최대폭으로 증가했다. 숫자는 늘었지만 내용을 들여다보면 문제가 심각하다. 늘어난 취업자 수의 상당수가 60세 이상 노인 일자리에서 비롯됐다. 정부가 ‘단기 알바’로 불리는 공공일자리 사업을 확대했기 때문이다. 반면 노동시장의 ‘허리’ 격인 30, 40대 취업자 수는 마이너스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상황이 이런데도 정부는 낙관적이다. 기획재정부는 “상용직 증가 추세, 청년고용 개선 등 고용의 질 개선 흐름이 지속하고 있다”고 평했다. ‘고용의 질’을 우려하는 전문가들의 평가와는 정반대의 해석이다.

통계청이 13일 내놓은 2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634만6000명으로, 1년 전보다 26만3000명 늘었다. 지난해 1월(33만4000명) 이후 13개월 만에 최대폭이다.

특히 노인 일자리사업 영향으로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분야의 취업자 수가 급증했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노인 일자리사업에 지원한 분들이 보건·복지·공공행정 등 분야에 취업자로 유입된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농림어업과 정보통신업 취업자 수도 비교적 큰 폭으로 늘었고, 숙박 및 음식점업도 20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반면 제조업 상황은 심각하다. 비교적 좋은 일자리로 꼽히는 제조업에서는 지난달에만 취업자 수가 15만1000명 줄었다. 11개월 연속 마이너스 행진이다. 재정을 풀어 ‘단기 알바’ 일자리만 만들다 보니 60세 이상 취업자 수만 대폭 늘어났다. 60세 이상 취업자 수는 지난달 39만7000명 늘어난 반면 30대와 40대 취업자 수는 각각 11만5000명, 12만8000명 줄었다.

윤창현 서울시립대 경영학부 교수는 “재정을 투입해 노인일자리를 늘려 취업자 숫자 높였지만 30·40대 고용이 줄고,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가 5만명 감소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실업자는 130만3000명으로 1년 전보다 3만8000명 늘었다. 2월 기준으로 역대 3번째로 많은 숫자다. 실업률은 4.7%로 0.1%포인트 상승했고, 체감실업률을 나타내는 ‘고용보조지표3’(확장실업률)도 13.4%로 0.7%포인트 급증했다.

 

심각한 고용상황이 지속되고 있음에도 정부는 긍정적인 평가만 내놨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 모두발언에서 “노동시장의 활기를 보여주는 경제활동 참가율이 상승하면서 실업률과 고용률이 동반 상승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기재부도 “취업자 수가 13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하는 등 고용지표가 크게 개선됐다”고 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의 평가는 냉랭하다. 김상봉 한성대 경제학부 교수는 “2월 취업자 수가 늘어난 것은 무엇보다 작년에 워낙 안 좋았던 기저효과 때문”이라며 “상용직 증가폭도 둔화되고 있고, 중장년층 고용이 심각한 상황에서 고용의 질이 개선됐다는 정부의 입장에 동의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세종=안용성 기자 ysahn@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